제19회 우정선행상, 봄과 함께 찾아온 따스한 이야기들

제19회 우정선행상, 봄과 함께 찾아온 따스한 이야기들

곳곳에 숨어있던 우리 사회의 미담을 만나다




안녕하세요, 코오롱 소셜미디어 대학생 서포터즈 8기 김지민입니다.


제19회 우정선행상 시상식이 열린다고 해서 마곡에 위치한 코오롱 One&Only타워를 찾았습니다!

따뜻해진 날씨만큼이나 따스한 이야기들 전해드릴게요. 😊





‘우정선행상 시상식’은 오운문화재단에서 2001년 개최하여 이후 매년 우리 사회의 숨겨진 선행과 미담 사례를 널리 알리고 있습니다.




우정선행상을 수상한 이후에도 선행을 이어오고 있는 수상자에게 주어지는 상인 특별상은 한종병 씨가 받았습니다. 2011년 제11회 우정선행상 시상식에서 본상을 수상한 한종병 씨는 수상 이후에도 중증 장애인 목욕봉사를 비롯하여 배식봉사, 나들이 봉사 등을 꾸준히 펼치고 있었습니다.



 


장려상에는 70대 노인들이 모여 장난감을 수리해주기도 하고 소외아동들에게 수리한 장난감을 기부하는 활동을 하고 있는 '키니스 장난감 병원'이 선정됐습니다.




또, 21년간 2만 시간이 넘는 시간을 노숙인 복지시설, 복지관, 경로당 등에서 다양한 봉사활동을 하며 보낸 윤홍자 씨도 장려상을 수상했습니다.




17년간 중증 장애인들을 위해 치과진료 봉사를 해온 장성호 씨가 본상을 수상하게 되었습니다.

치료 시간 동안 움직이지 않고 진료를 받기 어려워 특히 치료에 어려움을 갖는 중증 장애인들을 대상으로 자비를 들여가며 오랫동안 봉사활동을 해왔다고 합니다.


또 다른 본상은 시각장애인을 위해 녹음 봉사를 펼쳐온 김용춘 씨가 수상했습니다. 한의학, 사주명리학 등 어려운 전문서적들을 1996년부터 녹음해왔고 시각장애인들의 생업에 큰 도움을 주었습니다. 한 권에 짧게는 2개월 길게는 6개월씩 걸리는 서적을 지금까지 164권이나 녹음했다고 해요!



대망의 대상은 …! 

보육원에서의 성장과 사회생활 경험을 바탕으로 보육원생들과 퇴소한 젊은이들의 든든한 길잡이가 되어준 지장우 씨가 선정됐습니다!




지장우 씨는 본인의 성장 스토리를 숨기기보다는 자신의 사례를 통해 보육원생들과 퇴소한 젊은이들의 안내자, 멘토 역할 그리고 가족과 같이 다양한 활동에 후원을 지속해왔습니다.


최근 지장우 씨는 보육원을 퇴소한 동생들이 일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키우고 싶어 보육원 동생들과 함께 일할 수 있는 공간인 휴대전화 수리점을 열었다고 합니다. 보육원의 생일잔치, 수련회, 캠프 등 다양한 활동에 후원과 함께 휴가 때에도 보육원에 머물며 보육원생들과 함께할 정도로 깊은 애정을 보이고 있습니다.




심사위원분들의 심사 소감 그리고 수상자들의 기념사진 촬영을 끝으로 시상식은 마무리되었는데요. 따스한 감동이 전해지셨나요? 이웅열 이사장님의 말을 빌려 "수상자들의 이야기를 마주하면서 봉사는 함께하는 모든 이들을 행복하게 한다"라는 말의 의미를 정말 실감할 수 있었어요. 😊




따뜻한 선행으로 우리 사회를 조금 더 따뜻하게 만들어준 수상자분들께 다시 한 번 축하와 경의의 박수를 보내며 글 마무리하도록 할게요! :)





공유하기

※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패밀리 소셜미디어

코오롱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