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육원생과 퇴소생의 든든한 길잡이, 지장우 씨 제19회 우정선행상 대상 수상

보육원생과 퇴소생의 든든한 길잡이, 지장우 씨 제19회 우정선행상 대상 수상

제19회 우정선행상 시상식 이야기




안녕하세요, 코오롱 블로그지기입니다. 


코오롱그룹 오운(五雲)문화재단은 4월 23일 서울 마곡동 코오롱 One&Only타워에서 제19회 우정선행상(牛汀善行賞) 시상식을 개최했습니다. 이 날 시상식에는 이웅열 이사장과 심사위원, 지난해 수상자 등이 참석해 선행을 묵묵히 실천해 온 올해의 수상자들을 격려했습니다. 오운문화재단은 2001년 이후 매년 시상식을 개최해 우리 사회의 숨겨진 선행∙미담 사례를 널리 알리고 있습니다. 


제18회 우정선행상 이야기


올해 대상에는 보육원에서의 성장과 사회생활 경험을 바탕으로 보육원생들과 그곳을 퇴소한 젊은이들의 든든한 길잡이가 되고 있는 지장우 씨가 선정됐습니다. 역대 우정선행상 ‘대상’ 수상자 중에서 가장 젊은 수상자입니다.




자신이 언제 태어났는지도 모르고 부모에 대한 기억조차 없는 지장우 씨는 경기도 안성시에 위치한 리라아동복지관(보육원)에서 만 18세까지 생활을 했습니다. 이러한 성장배경 덕분에 지장우 씨는 보육원생과 퇴소생들의 상황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어 실제 그들의 성장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지장우 씨는 본인의 성장스토리를 숨기기보다는 사회의 벽에 부딪히며 성장해나간 자신의 사례를 통해 보육원생과 퇴소생들에게 안내자가 되어 주고 가족과 같이 따뜻한 울타리가 되어 주며 후원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지장우 씨는 보육원 퇴소 후 18년 동안 보육원의 생일잔치, 수련회, 캠프 등 다양한 활동에 후원을 지속해오며 퇴소생들의 진로상담, 연애상담 등 친근한 멘토 역할을 해오고 있습니다. 휴가 때에도 개인적으로 시간을 보내는 대신에 보육원에 머물며 보육원생들과 함께할 정도로 깊은 애정을 보이고 있습니다. 명절에는 자신의 집에 보육원 퇴소생들을 초대해 같이 음식을 나누며 가족의 정을 나누고 있습니다. 최근 지장우 씨는 대학졸업 후 무역선에서 일해 번 돈으로 보육원 동생들과 함께 일할 수 있는 휴대전화 수리점을 열었습니다. 보육원을 퇴소한 동생들이 자립할 수 있는 일터로 키우고 싶어서입니다. 


오운문화재단은 “일반적으로 보육원 퇴소생들은 보육원에서 생활했다는 것을 언급하기 꺼려하는데, 지장우 씨는 오히려 스스로 찾아가 동생들에게 큰 힘이 되어주고 있다”고 말하며 “가족의 빈자리를 따뜻하게 채워주고 그들을 사회로 올바르게 이끌어주고 있다는 점에서 지장우 씨의 선행은 참된 의미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본상은 한의학, 사주명리학 등 어려운 전문서적을 시각장애인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녹음봉사를 펼쳐온 김용춘 씨가 수상했습니다. 평소 한문에 조예가 깊었던 김 씨는 1996년부터 어려운 전문서적을 녹음해왔고 이를 통해 침술 등을 다루는 시각장애인들의 생업에 직접적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보통 한 권 녹음에 2~6개월씩 걸리는 전문서적을 김 씨는 지금까지 164권이나 녹음했습니다.


또 다른 본상은 17년간 중증장애인들을 위한 치과진료봉사를 펼쳐온 장성호 씨가 받았습니다. 치료 시간 동안 움직이지 않고 진료를 받기 어려워 치료가 거의 불가능할 정도로 힘든 중증장애인들을 대상으로 장 씨는 자비를 들여가며 오랫동안 묵묵히 봉사활동을 펼쳐왔습니다. 


장려상에는 21년간 2만 시간이 넘도록 노숙인 복지시설, 복지관, 경로당, 기부매장 등에서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는 윤홍자 씨와 평균 연령 70대의 노인들이 모여 고장 난 장난감을 무료로 수리해 주기도 하고 소외아동들에게 수리한 장난감을 기부하는 활동도 펼치고 있는 ‘키니스장난감병원’이 선정됐습니다. 


올해 특별상에는 지난 2011년 제11회 본상을 수상한 한종병 씨가 받았습니다. 한 씨는 수상 이후에도 중증장애인 목욕봉사를 지속해온 것은 물론, 노인복지시설에서의 배식봉사,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나들이봉사 등을 꾸준히 펼치고 있습니다. 특별상은 우정선행상 수상 이후에도 선행을 이어오고 있는 이전 수상자에게 주어집니다.


이웅열 이사장은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의 이야기를 마주하면서 ‘봉사는 함께하는 모든 이들을 행복하게 한다’는 말의 의미를 실감할 수 있었다”며, “선행을 통해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청춘’을 보내고 있는 수상자들에게 진심으로 경의를 표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우정선행상 소개


우정선행상은 ‘살맛나는 세상’ 캠페인으로 찾아낸 사회의 선행·미담사례를 보다 널리 알리고 격려하고자 故 이동찬 코오롱그룹 회장의 호인 ‘우정(牛汀)’을 따서 2001년 제정한 상(賞)으로, 매년 우수 사례를 선정하여 대상․본상․장려상․특별상을 시상하고 있습니다. 상금은 약 1억 원이다. 


심사위원은 손봉호(孫鳳鎬) 고신대학교 석좌교수, 김학준(金學俊) 단국대학교 석좌교수, 손 숙(孫淑) 연극배우∙예술의전당 이사장, 목영준(睦榮埈) 김&장 법률사무소 사회공헌위원회 위원장, 정목(正牧) 정각사 주지 등 5명이며, 코오롱의 ‘살맛나는 세상’ 캠페인과 관공서, 언론사, 공공기관, 사회복지기관과 일반 시민 등을 통해 추천․접수된 백여 건의 선행․미담 사례를 심사했습니다.


살맛나는 세상 캠페인 소개


1997년 IMF외환위기 이후 침체됐던 당시 사회 분위기 속에 선행과 미담이 가득한 ‘살맛나는 세상’을 만들어 보자는 故 이동찬 회장의 뜻에 따라 1999년 시작되었다. 사회 각계각층의 선행과 미담 사례를 발굴해 격월간으로 책자를 발행, 전국의 관공서, 교도소, 사회복지기관 및 개인 독자들에게 무료로 배포하고 있으며, 웹사이트(http://www.good-news.or.kr)를 통해서도 미담 사례를 전하고 있습니다.





공유하기

※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패밀리 소셜미디어

코오롱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