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 체험] 이번 주말은 내가 만든 소주와 함께

2019.05.31
공유하기

[코오롱인 체험] 이번 주말은 내가 만든 소주와 함께

삼해소주가, 전통 소주 체험





안녕하세요, 차호웅 주임입니다.


지난달 양조체험에 이어 이달에는 김한상 과장, 박종현 주임과 함께 한국의 전통 소주를 체험했습니다.

오늘도, 시원하게 한잔 하실 준비 되셨나요? 



세 번을 담가 만드는 술


전통 소주 체험을 위해 서울 북촌의 ‘삼해소주가’를 찾았습니다. 이곳은 무형문화재 제8호 김택상 명인이 운영하는 전통 소주 양조 명가입니다. 이곳에서 다양한 술이 만들어지지만 그중 가장 유명한 것은 삼해소주입니다.

삼해소주란 술을 세 번 담가 만드는 삼양주의 일종으로, 삼해소주의 이름은 양조방법에서 유래되었습니다.




석 삼(三)과 돼지 해(亥)가 합쳐진 것으로, 음력 정월 첫 돼지날(亥日)에 밑술을 담그고 36일 뒤인 2월 돼지날(亥日)에 또 덧술을, 그다음 36일 뒤인 3월 돼지날(亥日)에 덧술을 하여 총 3번의 돼지날에 술을 담가 완성되기 때문에 삼해소주(三亥燒酒)라고 이름 지어진 것이죠.

이 삼해소주는 증류를 제외한 발효 기간만 총 108일이 걸려, 우리나라의 전통주 중에서 가장 긴 시간 발효하는 술입니다. 이날 저희는 삼해소주가에서 만든 다양한 전통주에 대해 설명을 들으며 시음했어요.




다양한 매력의 전통주


가장 처음 시음한 술은 이화주였습니다. 배꽃이 필 때 빚기 때문에 이화주라고 불립니다. 제가 시음한 술 중 가장 독특한 술로, 숟가락으로 떠먹는 고체 형태였습니다. 조선시대 사대부 여인들이 숟가락으로 먹을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술을 담글 때 물을 넣지 않아 고체 형태로 발효되며, 알코올 도수는 8도 정도입니다. 맛은 일반 탁주와 비슷한데 고체 형태로 입안에서 녹아 퍼지기 때문에 식감부터 향까지 독특한 매력이 있습니다.

이어서 시음한 술은 탁주였습니다.




삼해소주를 만들 때 사용하는 바탕인 밑술에서 누룩과 쌀 등이 가라앉아 있는 탁한 아랫부분을 탁주라고 부릅니다. 탁주에서는 강한 산미 때문에 기존에는 맛보지 못했던 새로운 맛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밑술의 맑은 부분만 걸러낸 약주도 맛보았습니다. 약주는 약 17도 정도의 알코올 도수를 가지고 있는데, 알코올 향이 탁주보다 조금 더 치고 올라오며 탄산과 함께 약간의 곡향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 약주에는 추가적인 재료를 넣어 만드는 다양한 파생 술이 있었습니다. 상황버섯을 넣은 상황 약주, 국화차를 우려 넣은 국화 약주, 그리고 직접 포도를 짜서 물과 포도즙을 1 대 1의 비율로 담그는 포도 약주가 있습니다. 상황 약주와 국화 약주의 경우 일반 약주와 달리, 끝 맛에서 상황과 국화의 향이 살짝 올라왔습니다. 그리고 포도즙을 짜서 만든 포도 약주의 경우 새콤달콤한 맛과 포도향이 아주 강하게 올라왔습니다. 마치 스파클링 와인을 마시는 듯한 느낌이었는데요. 새콤달콤한 맛과 포도향이 알코올 향을 많이 가려주었습니다. 이렇게 달콤한 술은 알코올을 잘 느끼지 못하고 마시기 때문에 앉은뱅이 술이라고 불리기도 한답니다.



삼해소주의 매력


다양한 약주를 마셔본 뒤 약주를 증류시켜 만드는 삼해소주를 시음했습니다. 밑술 윗부분의 약주를 증류시켜 알코올 도수를 45도까지 올리면 완성되는 술입니다. 삼해소주는 알코올 도수가 높은 만큼, 가장 먼저 알코올 향이 깊게 들어왔습니다. 하지만 술을 삼킬 때는 아주 깊은 곡향이 느껴졌습니다. 다른 술에서는 느낄 수 없는 삼해소주만의 특징이었습니다.




삼해소주는 아주 강한 곡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다른 안주와 쉽게 어울리지 않고, 특유의 향을 잘 살려줄 수 있는 삼삼한 안주와 함께 즐기면 좋다고 합니다.

삼해소주를 시음한 뒤에는 상황 약주, 국화 약주, 포도 약주를 각각 증류한 삼해소주도 시음해보았습니다. 삼해소주와 달리 다른 재료가 들어간 상황삼해소주, 국화삼해소주, 포도 삼해소주는 알코올 도수가 50도인데요. 증류가 될 때 각각의 재료가 가진 향이 많이 증발되기 때문에 재료의 향보다는 삼해소주 특유의 곡향이 더 강하게 느껴졌습니다.




가장 마지막으로 시음한 것은 삼해소주가의 자랑인 귀주였습니다. 귀주는 삼해소주를 증류하고 또 증류하여 약 71.2도까지 알코올 도수를 높인 술입니다. 사실 71.2도라는 알코올 도수를 듣고, 이 술을 마실 수 있을까 걱정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걱정보다는 궁금한 마음이 훨씬 크기에 용기 내어 귀주를 입에 머금었습니다. 알코올 도수가 71.2도에 이르는 만큼 코에서 아주 강한 알코올 향이 느껴졌습니다. 하지만, 삼킨 뒤 뱉는 날숨에서 특유의 곡향이 느껴지면서 독하지만 부드럽다는 모순된 표현이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삼해소주의 매력




사실 저는 독한 술을 잘 즐기지 못합니다. 하지만 이날 마신 삼해소주가의 술들은 ‘맛을 느끼면서 마실 수 있는 술이구나’라고 생각했습니다. 알코올 도수가 낮은 맥주만 즐기던 제가 술이 가진 새로운 면모를 느낄 수 있는 경험이었습니다. 이날 일반 음식점에서 접할 수 있는 증류식 소주를 마셔보았는데, 삼해소주가 정말 맛있는 소주라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여러분도 명인이 운영하는 ‘삼해소주가’에서 우리나라 전통 소주의 매력을 느껴보세요.





* 본 내용은 코오롱그룹 사보 'KOLON'에서 발췌하였습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