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맛나는 세상] 31년 무료급식소 봉사지킴이 이만세 씨

[살맛나는 세상] 따뜻한 국 한 그릇으로 사랑을 실천해요!

31년 무료급식소 봉사지킴이 이만세 씨




 

안녕하세요. 코오롱 블로그 지기입니다.


오늘 우리가 만나볼 살맛 나는 세상 이야기의 주인공은 무료급식소에서 31년간 봉사해온 이만세 씨입니다. 봉사를 통해 우울함도 외로움도 이겨낸다는 이만세 씨를 만나봅시다. 


청년에서 노년으로, 홀로에서 함께로


급식소 조리봉사는 나무보다 ‘숲'을 봐야 하는 일입니다. 한 그릇에 들어갈 맛과 영양을 수백 또는 수천 배로 확대해야 하는 까닭입니다. 광주광역시에 있는 ‘사랑의 쉼터'는 65세 이상 홀몸어르신들에게 한 끼 밥을 제공하는 무료급식소입니다. 이곳에서 그가 맡은 일은 하루 평균 700~800인분의 국을 끓이고 배식하는 것입니다. 몸과 마음이 추운 사람들에게 따뜻한 국 한 그릇이 얼마나 큰 위로가 되는지 그는 누구보다 잘 압니다.




그가 담당하는 음식은 요일마다 그 종류가 다릅니다. 미역국(월), 꽃게탕(화), 돼지고기 김치찌개(수), 생선탕(목), 된장국(금), 소고기불고기(토)를 알록달록 번갈아 조리합니다. 
일요일엔 칼국수나 팥죽으로 어르신들을 대접하는데요. 그 가운데 칼국수는 그에게 ‘칼국수장인’이라는 칭호를 선사해준 인기 품목입니다. ‘광주의 명동칼국수’라 부르며 한 그릇을 깨끗이 비우는 어르신들을 볼 때마다, 이 일을 하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그는 듭니다. 
팥죽은 그가 손수 갈아낸 팥으로 쑤는데, 그 음식에 대한 어르신들의 반응 역시 매우 좋습니다. ‘정성'이 인기의 배경인 셈입니다.



그가 처음 봉사를 시작한 것이 1987년. 그해 문을 연 ‘사랑의 쉼터'와 역사를 오롯이 봉사로 함께한 것입니다. 어느덧 60을 훌쩍 넘기는 이만세 씨는 나눔의 배를 타고, 청년에서 노년으로 건너왔습니다. 

그의 나눔은 ‘연중무휴'입니다. 주말마다 해오던 봉사를 매일 하게 된 건 오래 근무하던 직장을 그만두면서입니다. 건설 현장에서 경비 일을 했던 그는 밤샘 근무를 마친 뒤에도 휴일이면 쉼터로 달려와 온갖 궂은일을 했습니다. 휴가도 늘 반납했다. 이곳에서 보내는 시간이 그에겐 최고의 휴가였기 때문입니다.




‘사랑의 쉼터’가 1년 내내 문을 연다는 것이 그에겐 큰 도움이 됐습니다. 그의 손을 거쳐 한 끼 식사를 해결하고 가는 어르신들은 일주일에 약 5,000명 정도. 주말에만 나올 때보다 훨씬 큰 보람이, 갑작스러운 우울의 파도를 몰아냈습니다. 외로움도 봉사로 이겨냈습니다. 그는 독신이지만, 가족보다 더 가족 같은 이곳 식구들 덕에 ‘혼자'라는 생각을 할 틈이 그에게는 없다고 합니다.

“내가 간질 장애 5급이에요. 집안 형편도 좋지 않은 데다 몸까지 좋지 않으니, 젊은 시절이 별로 행복하지 않았어요. 근데 봉사를 시작한 뒤로 사람들이 내게 만날 칭찬을 해주는 거예요. 고맙다고, 맛있다고…. 그런 말을 매일 들으니 이젠 정말 행복해요.”

오후 한 시부터 늦은 밤까지 아르바이트를 합니다. 이일 역시 ‘선행’과 관련이 깊다. 어느 날 한 포장마차 업주가 힘들게 ‘구르마’를 끄는 걸 보고 도와줬다가, 자신과 함께 일해보지 않겠냐는 제안을 받게 된 것인데요. 포장마차에서 번 돈을 그는 쉼터에서 알게 된 어르신들께 막걸리 한 잔씩 대접하는 데 즐겨 씁니다. 선행으로 시작한 일을 ‘나눔’으로 마무리합니다.




하루 봉사를 마치면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온 ‘사랑의 쉼터’ 이금자(53) 팀장과 나란히 공원을 산책합니다. 낙엽은 카펫처럼 깔려있고, 햇살은 조명처럼 쏟아진다. 초겨울에도 그는 봄날을 살고 있습니다.


※ 해당 기사는 코오롱 사외보 〈살맛나는 세상〉 vol.116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공유하기

패밀리 소셜미디어

코오롱 유튜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