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코드] 재고품의 아름다운 부활, RE;CODE

[래;코드] 재고품의 아름다운 부활, RE;CODE

가치를 수놓는 업사이클링 브랜드 래;코드





안녕하세요, 코오롱 블로그지기입니다.


흔히 무(無)에서 유(有)를 창조하는 것이 유에서 유를 창조하는 것보다 우위에 있는 표현으로 쓰이곤 합니다. 하지만 예외적인 경우도 있습니다. 바로 유에서 유를 창조하는 브랜드, 옷으로 옷을 만드는 래;코드(RE;CODE)가 이에 해당합니다. 래코드는 소비자에게 선택받지 못한 재고 의류를 해체하여 리디자인해 새로운 제품으로 탄생시키는 브랜드입니다.


유에서 유를 창조하는 브랜드, 래코드


옷으로 옷을 만드는 래코드의 작업 과정은 생각보다 복잡합니다. 일반 브랜드처럼 디자인대로 원단을 재단해서 만드는 방식이 아니고, 기존 옷의 형태를 고려하여 디자인을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해체된 재고옷으로부터 나오는 면적이 한정적이므로, 다른 원단과 최상의 조화를 생각해야 하는 부분은 디자이너에게 커다란 난관으로 다가오기도 합니다. 또한 해체하고 리디자인하는 과정이 때에 따라 꽤 많은 시간이 소요되기도 합니다. 그 이유는 디자이너와 패턴 및 봉제 장인과의 끊임 없는 대화를 통해 수 많은 시행착오를 거치고 샘플을 제작하는 과정을 겪기 때문입니다.





아는 만큼 보이는 래코드의 세계 

① 인더스트리얼 라인 


래코드의 상품 라인은 인더스트리얼, 밀리터리, 인벤토리의 총 세 가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인더스트리얼은 코오롱글로텍에서 생산한 산업용 원단(카시트와 에어백)을 이용한 라인입니다. 래코드는 새 제품이지만 안전상의 이유로 최종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한 에어백을 활용해 액세서리를 제작합니다. 재고 에어백을 의류에 적용하려고 했으나, 거친 느낌으로 적합하지 못하다고 판단해 액세서리와 소품으로 활용하는 방법을 택했다고 합니다. 버려지는 원단을 허투루 쓰지 않도록 끊임없이 고민하는 래코드의 세심함이 느껴지는 대목입니다.





② 밀리터리 라인


래코드의 밀리터리 라인의 소재는 실제 군대에서 사용한 후 시간이 지나 버려지는 용품들입니다. 군대가 필수인 우리나라에서는 그만큼 많은 양의 군용품이 제작되고, 사용 후 처분됩니다. 래코드는 이 용품들 중 일정량을 수급받아 새로운 제품으로 탈바꿈시킵니다. 다른 라인보다도 더욱 신경을 쓰는 부분은 바로 물을 사용한 워싱 작업입니다. 이는 더러움은 벗겨내고, 제품화가 가능하도록 여러 번 워싱을 해 최적의 원단으로 만드는 과정입니다. 


워싱을 전문적으로 하는 공장에 의뢰를 하고, 안전성을 위한 테스트까지 진행하는 밀리터리 라인에는 텐트, 군복, 배낭 등 다소 거칠지만 견고한 소재를 가진 용품을 해체해 리디자인하는 제품들이 많습니다. 그중 인상적인 것은 밀리터리 텐트 특유의 단단함과 견고함을 이용해 워커들을 위한 앞치마를 제작한다고 하니, 업사이클링 브랜드다운 똑똑한 발상입니다.





③ 인벤토리 라인


인벤토리는 소비자에게 구매되지 못한 재고 의류로 옷을 만드는 래코드의 중요한 라인입니다. 백화점 및 직영점, 대리점에서 판매된 옷은 1차 아울렛, 2차 아울렛인 세이브 프라자를 거쳐 3년 간의 이동 과정을 거칩니다. 마지막 2차 아울렛에 도착한 재고옷이 실제적인 디자인의 재료가 됩니다. 래코드 소속 디자이너가 해당 시즌의 콘셉트를 구상하고, 많은 재고 의류 중 적절한 옷을 선별합니다. 남성 수트의 디테일이 여성복에 사용되고, 기능적인 스포츠 웨어가 정장과 만나는 등 래코드는 다른 브랜드에서는 느낄 수 없는 유니크하고 실험적인 디자인 감성이 충만한 브랜드입니다.





해외에서도 인정한 래코드의 독보적인 매력


래코드는 2012년 3월 런칭한 후로 베를린, 파리 캡슐쇼(Capsule Show), 런던 프리즈 아트페어(Frieze Art Fair in London), 이탈리아 공예가, 디자이너 그리고 장인展 등 유수의 패션 및 아트 행사에 참여한 바 있습니다. 올해 3월에는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공예 페어(MCBW)에서 옷 수선 키트를 직접 만들어 보는 캠페인 클래스 '리테이블(RE;TABLE)'을 진행해 좋은 반응을 얻었습니다. 업사이클링 브랜드가 가진 좋은 취지를 꾸준히 사업으로 이끌고 있다는 것은 업계에서도 적잖은 반향을 일으켜 영감을 주고 있습니다.





기성복에 프리이빗한 숨결을 불어넣다.


래코드의 가장 큰 특징이라 할 수 있는 것은 재고품을 이용한 생산공정입니다. 이외에도 기성복을 맞춤복으로 승화시키는 작업도 함께하고 있는데요. 리컬렉션 프로젝트가 그 일환입니다. 래코드가 2016년부터 기획한 리컬렉션은 환경과 패션을 모두 생각하는 착한 가치가 잘 드러납니다. 버리지 못하고 옷장에 쟁여두고 있는 옷, 친숙함을 벗고 새롭게 입어 보고 싶은 옷, 담긴 추억을 그대로 살려 소중한 사람을 위한 선물로 재탄생시키고 싶은 옷은 모두 리컬렉션의 대상입니다.


리컬렉션 의상을 얻기 위해서는 가지고 있는 옷을 지참하고 매장을 방문해, 담당자와 디자인 상담을 합니다. 이후 3주가 지나면 완성됩니다. 의뢰인이 바라는 콘셉트에 최대한 집중해 래코드 디자이너와 장인이 한 땀 한 땀 만든 완성복은 옷 그 이상의 의미를 담겨 고객에게 전달됩니다. 혹시라도 있을 불편 사항을 반영하는 '애프터 서비스'에서는 고객의 만족을 생각하는 래코드의 꼼꼼함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습니다.





래코드는 소비적으로 갖고 싶은 상품만을 제작하는 것을 넘어, 소유하고 싶은 추억과 공감 가능한 가치를 추구합니다. 모든 것의 쓰임새를 소중하게 생각하는 래코드의 마음이 잘 전해졌길 바랍니다. 여러분도 래코드와 함께 무심코 버리거나 지나쳤던 옷을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래;코드 블로그 바로 가기



신고
공유하기

※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패밀리 소셜미디어

코오롱 유투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