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생명과학] 세계 최초 퇴행성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 ‘인보사’ 5,000억원 기술 수출

[코오롱생명과학] 세계 최초 퇴행성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로 역대 최고가 기술 수출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Invossa)’ 5,000억원 기술 수출로 세계 시장에 그 가치 인정 받았다





안녕하세요, 코오롱 블로그지기입니다.


코오롱생명과학이 일본 미쓰비시다나베제약과 세계 최초 퇴행성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 ‘인보사(Invossa)’에 대한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인보사는 국내 임상결과 퇴행성관절염 환자에게 수술 없이 단 1회만 주사제를 투여해도 1년 이상의 통증 완화와 활동성 증가 효과를 확인한 바이오신약인데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최종 품목허가 심사 중인 상황에서 인보사의 안전성과 효능을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은 결과입니다. 


미쓰비시다나베제약은 전 세계 매출 순위 50위권 내에 드는 글로벌 제약회사로 일본에서 류마티스관절염 치료제 판매 1위인 기업입니다. 미쓰비시다나베제약은 인보사를 도입해 류마티스관절염에 이어 퇴행성관절염치료제 시장도 새롭게 개척해 나갈 계획인데요. 일본의 40세 이상 퇴행성관절염 환자 수는 현재 약 2,530만 명으로 추정되며 일본 특유의 좌식 문화와 인구 노령화로 인해 매년 환자수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미쓰비시다나베제약으로부터 계약금 273억원(25억엔)과 인보사의 일본 내 임상개발, 허가, 상업화에 따른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 Milestone)로 4,716억원(432억엔)을 받게 되며, 제품 출시 후에는 두 자리 수 퍼센트의 판매 로열티도 별도로 받습니다. 이번 기술 수출 총금액 약 5,000억원(457억엔)은 국내 제약·바이오 업체의 단일국 기술 수출 계약으로는 역대 최고가입니다. 향후 미쓰비시다나베제약은 ‘인보사‘의 일본 시장에 대한 독점적 개발 및 판매 권리를 갖고 일본 임상시험 및 품목허가를 진행하며, 코오롱생명과학은 제품을 생산해 일본 시장에 공급합니다.





코오롱그룹은 인보사 개발을 위해 지난 17년 동안 지속적인 투자를 해왔습니다. 국내에서는 코오롱생명과학이 임상 3상까지 완료한 후 올해 7월 유전자 치료제로는 최초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품목허가 신청을 완료했습니다. 미국에서는 자회사 티슈진 사(Tissugene, Inc.)가 임상 2상 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친 후 2015년에 임상 3상을 승인 받아 현재 본격적인 3상 준비에 들어갔으며, 글로벌 임상은 미래창조과학부와 보건복지부의 지원을 받아 현재 진행 중에 있습니다.


티슈진 사는 미국 임상 3상을 통해 미국 FDA로부터 ‘인보사’를 DMOAD(Disease-modifying osteoarthritis drug, 퇴행성관절염의 증상을 지속적으로 억제하고 관절의 기능을 향상시키며 관절의 퇴행적 구조 변화를 멈추거나 늦추어 질병을 근원적으로 치료하는 약물)로 승인받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일본 의약품 시장은 전 세계 매출액의 7~9%를 차지하고 있으며, 엄격한 품질관리로 유명합니다. 그만큼 코오롱생명과학의 5,000억 기술 수출은 인보사에 대한 가치를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고 할 수 있는데요. 이번 기술 수출을 계기로 코오롱생명과학의 세계 시장 진출이 더욱 활발하게 이뤄지기를 기대합니다.




공유하기

※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1. 2017.04.06 0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17.04.06 0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2017.04.06 0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2017.09.25 14: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패밀리 소셜미디어

코오롱 유튜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