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인사] 코오롱그룹, 2019년도 정기 임원인사 실시

[임원인사지주사의 컨트롤타워 역할 확대, 계열사 책임 경영 강화

코오롱그룹, 2019년도 정기 임원인사 실시 



안녕하세요, 코오롱 블로그지기입니다. 


지난 23년 동안 그룹 경영을 이끌어온 이웅열 회장이 2019년 1월 1일부터 그룹 회장직을 비롯 지주회사 ㈜코오롱과 코오롱인더스트리㈜등 계열사의 모든 직책과 경영 일선에서 물러납니다.


이 회장은 11월 28일 오전 서울 강서구 마곡동 코오롱원앤온리(One & Only)타워에서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해 열린 성공퍼즐세션 말미에 예고 없이 연단에 올라 “내년부터 그 동안 몸담았던 회사를 떠난다” 며 “앞으로 그룹 경영에는 관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룹 임직원들에게 생중계된 세션 후 이 회장은 사내 인트라넷에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서신을 올려 퇴임을 공식화했습니다. 별도의 퇴임식은 진행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 회장은 서신을 통해 “이제 저는 청년 이웅열로 돌아가 새롭게 창업의 길을 가겠다”며 “그 동안 쌓은 경험과 지식을 코오롱 밖에서 펼쳐보려 한다”고 밝혀 창업의지를 확실히 했습니다. 이 회장은 “1996년 1월, 40세에 회장직을 맡았을 때 20년만 코오롱의 운전대를 잡겠다고 다짐했었는데 3년의 시간이 더 지났다” 며 “시불가실(時不可失), 지금 아니면 새로운 도전의 용기를 내지 못할 것 같아 떠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금수저를 물고 태어난 덕분에 다른 사람들보다 특별하게 살아왔지만 그만큼 책임감의 무게도 느꼈다”며 “그 동안 금수저를 물고 있느라 이가 다 금이 간듯한데 이제 그 특권도, 책임감도 내려 놓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회장은 떠나면서 임직원들에게 변화와 혁신의 속도를 더 높여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 회장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산업 생태계 변화의 물결에 올라타지 못하면 도태된다”며 “새로운 시대, 그룹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그 도약을 이끌어 낼 변화를 위해 회사를 떠난다”고 말했습니다.

이 회장은 코오롱의 변화를 위해 앞장서 달려왔지만 “그 한계를 느낀다”고 고백하면서 “내 스스로 비켜야 진정으로 변화가 일어나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혀 그룹 변화와 혁신의 모멘텀을 지피기 위해 스스로의 변화를 택했음을 강조했습니다.  

 

코오롱그룹은 이 회장의 퇴임에 따라 지주회사의 컨트롤타워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으며, 지주회사를 중심으로 각 계열사의 책임 경영을 강화합니다. 이와 함께 코오롱그룹은 주요 계열사 사장단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 성격의 ‘원앤온리(One & Only)위원회’를 두어 그룹의 아이덴티티, 장기 경영방향, 대규모 투자, 계열사간 협력 및 이해 충돌 등 주요 경영 현안을 조율할 계획입니다. 코오롱그룹은 최근 몇 년 세대교체 인사를 통해 보다 젊고 역동적인 CEO라인을 구축해왔으며 젊은 CEO들이 그룹 변화와 혁신을 이끌어 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코오롱그룹은 2019년도 그룹 정기임원인사에서 ㈜코오롱의 유석진 대표이사 부사장을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시켜 지주회사를 이끌도록 했습니다. 유 대표이사 사장은 신설되는 ‘원앤온리위원회’의 위원장을 겸임합니다. 유 대표이사 사장은 2013년 ㈜코오롱 전무로 영입돼 전략기획 업무를 맡아오다 지난해 대표이사 부사장에 발탁 승진했습니다.  


이 회장의 장남 이규호 ㈜코오롱 전략기획담당 상무는 전무로 승진해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 최고운영책임자(COO)에 임명됐습니다. 이 COO는 그룹의 패션 사업 부문을 총괄 운영합니다. 이러한 결정은 이 회장이 이 전무에게 바로 그룹 경영권을 물려주는 대신 그룹의 핵심 사업부문을 총괄 운영하도록 해 본격적으로 경영에 참여토록 한 것이며, 그룹을 이끌 때까지 경영 경험과 능력을 충실하게 쌓아가는 과정을 중시해 내려졌습니다. 


특히 이번 인사에서는 여성 임원 4명이 한꺼번에 승진하는 등 여성인력에 대한 파격적 발탁이 이뤄졌습니다.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에서 ‘래;코드’, ‘시리즈’ 등 캐주얼 브랜드 본부장을 맡아온 한경애 상무가 전무로 승진했으며, ㈜코오롱 경영관리실 이수진 부장이 상무보로 발탁돼 그룹 역사상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재무분야에서 임원으로 승진했습니다. 세계최초의 골관절염 세포유전자 치료제인 ‘인보사’등 바이오신약연구개발을 총괄하는 코오롱생명과학 바이오신약연구소장 김수정 상무보와 코오롱인더스트리 화장품사업TF장 강소영 상무보는 각각 상무로 승진했습니다.

 

이로써 코오롱그룹은 2013년 그룹 최초로 여성 CEO를 배출하는 등 10년째 여성임원의 승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코오롱은 지난 10여년 동안 대졸공채 진행시 여성 인력을 30%이상 지속적으로 뽑아오고 있으며 여성 멘토링 제도 운영 등 여성리더 육성에 역점을 두고 있습니다.


새로운 체제 변화로 새 시대를 준비하고 있는 코오롱의 미래를 함께 응원해 주세요!




2019년도 코오롱그룹 임원인사


<승진>


◇ ㈜코오롱

△ 대표이사 사장 유석진(劉碩珍)

△ 부사장 김승일(金承逸)

△ 전  무 박문희(朴文熙)

△ 상  무 옥윤석(玉允錫)

△ 상무보 이수진(李守鎭), 안상현(安相炫)


◇ 코오롱인더스트리

△ 부사장 성익경(成益慶)

△ FnC부문COO 전무 이규호(李圭鎬) 

△ 전  무 김성중(金誠中) 이범한(李範漢) 한경애(韓庚愛)

△ 상  무 정대식(鄭大植) 변재명(卞在明) 강소영(姜昭英)

△ 상무보 박준효(朴峻孝) 문희순(文熙淳) 권용철(權容喆) 이무석(李武錫)

             정덕용(鄭德鎔) 박연호(朴連鎬) 노수용(盧水龍)


◇ 코오롱글로벌

△ 상  무 정공환(鄭孔煥) 이인우(李仁雨)

△ 상무보 박문규(朴文圭) 최현(崔賢) 하춘식(河春植) 강창희(姜昌熙)

            이성호(李聖皓) 류재익(柳在益)


◇ 코오롱생명과학

△ 상  무 김수정(金水晶)

△ 상무보 최헌식(崔憲植)


◇ 코오롱플라스틱

△ 상  무 서창환(徐昌煥) 박규대(朴奎大)


◇ 코오롱티슈진

△ 상  무 권순욱(權純郁)


◇ 코오롱제약

△ 상무보 이정훈(李政勳)


<대표이사 선임>


△ 코오롱오토모티브 신진욱(申眞旭)


<전보>


◇ 코오롱인베스트먼트 

△ 대표이사 윤영민(尹榮珉)


◇ 코오롱인더스트리 

△ 전  무 김민태(金旻泰) △상무보 김기수(金基洙)


◇ 코오롱에코원 

△ 상  무 이기원(李基源)


◇ 코오롱글로텍 

△ 상무보 김정호(金正鎬)



공유하기

※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1. 상록수 2018.12.05 1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오롱에는 규정을 벗어나도 임원직을 계속 유지하는 사람들이 많다!
    임원 2년 이후 승진에서 제외되면 사퇴해야하거늘.......
    코오롱은 아직도 갈길이 멀었다!

패밀리 소셜미디어

코오롱 유튜브


티스토리 툴바